광주시교육청,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2021년 01월 21일 17시 20분 입력
광주/손민화기자 hosoju7@nate.com

▲광주시교육청 전경.(사진제공=광주시교육청)


 광주시교육청은 전국 시·도교육감이 공동으로 한국교육개발원·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 위탁 실시한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실태조사는 광주시교육청 관내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2학년 학생 총 11만8,507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9월 14일부터 10월 23일까지 실시됐다.


조사대상 학생의 83.7%인 9만9,142명이 참여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학교알리미 홈페이지를 통해 학교별로 그 결과를 공개한다.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분석에 따르면 참여 학생 중 학교폭력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896명(0.9%)으로, 전년 1,895명(1.6%) 대비 0.7% 감소했다.


학교급별 피해응답자는 초등학교 1.9%, 중학교 0.5%, 고등학교 0.1%로 전년 대비 학생 피해응답률이 전체적으로 감소했다.

학교폭력 피해응답률은 전국 평균과 동일한 0.9%로 나타났다.


유형별 피해 비중은 ‘언어폭력’ 35.2%, ‘집단따돌림 및 괴롭힘’ 26.2%, ‘사이버괴롭힘’ 11.5% ‘신체폭행’ 7.0%, ‘스토킹’ 6.1%, 순으로 나타났다.

분석 결과 전년 대비 신체폭행, 금품갈취 등 물리적 유형의 학교폭력 비중은 낮아졌고, 언어폭력, 집단따돌림, 사이버 괴롭힘 등 정서적 유형의 학교폭력 비중이 증가했다.


가해자 유형은 학교의 같은 반 학생 45.9%, 학교의 같은 학년 학생 29.4%로 나타났다. 피해 장소의 경우 교실 안 32%, 복도 10.7%, 사이버공간 9.3%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 시간은 쉬는 시간 35.4%, 하교 이후 시간 19.2%, 점심시간 10.6% 순으로 나타났다.


시교육청은 실태조사 내용을 면밀히 분석하고 학교현장의 특성을 고려해 교육청 및 단위학교의 학교폭력 예방 대책을 수립키로 했다.


우선 교육과정(교과·창체) 연계 생활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관계회복·자치 중심 예방교육 강화, 평화로운 교실 만들기를 통한 학급·학년 중심 예방교육 내실화, 교육공동체의 치유와 회복을 목표로 한 Wee프로젝트를 운영해 심리·정서안전망을 구축할 방침이다.


특히 피해유형에서 가장 높게 나타난 언어폭력(35.2%), 집단따돌림 및 괴롭힘(26.2%) 감소를 위해 사이버폭력 예방교육, 학생인권교육, 인성교육 관련 교육과정 편성 운영, 인성교육 실천주간 운영, 학생 언어문화 개선 캠페인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또 시교육청은 학생정서행동특성검사를 내실 있게 운영하고, 학생들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광주학생마음보듬센터 등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또 초등학교에서의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이 전국적으로 높아 ‘초등학생 맞춤형 학교폭력 대책’에 의거 초등학생에 대한 어울림·어깨동무학교 지원 확대, 순회 전문상담사 운영을 통한 개인‧집단 상담프로그램 강화, 초등학교 학년 눈높이에 맞는 학교폭력예방교육 자료 제작에도 힘 쓸 예정이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2021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부터는 학생들이 스마트폰, 태블릿 같은 모바일 기기를 통해 조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이다”며 “시교육청은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학교폭력 예방 및 근절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학교현장을 넘어 범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고, 인터넷·스마트폰의 올바른 사용교육을 강화해 한 명의 아이도 학교폭력으로 피해 받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