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만든 명작 오동도 동백꽃
2018년 03월 18일 17시 11분 입력


17일 여수 오동도에 봄의 전령사 동백꽃이 활짝 핀 가운데 탐방로를 걷는 관광객들이 생생한 봄기운을 만끽하고 있다.


오동도는 동백 군락지로 동백꽃 필 무렵이면 특히 장관을 연출한다. 올해 오동도 동백꽃은 한파로 예년보다 개화가 늦어져 많은 탐방객의 애를 태우기도 했다.


새로운 연대기의 시작, '리니지2M' 사전예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