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지방교부세 증액 전남 군 단위 1위…
2020년 11월 03일 17시 27분 입력
손봉선 대기자 jeonmae5242@naver.com

▲보성군, 지방교부세 2,324억 원 확보… 역대 최대 규모, 증액은 전남 군 단위 1위-(가운데 국회의원 김승남, 보성군수 김철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보성군이 2021년 지방교부세 증액 전남 군 단위 1위를 차지하며, 역대 최대 규모 지방교부세 총 2,324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긴축 예산을 편성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보성군은 2020년 배정액인 2,291억 원보다 33억 원이 증액돼 군 단위 중 지방교부세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부동산교부세가 50% 가까이 증액되고, 보통교부세가 타 시군에 비해 가장 낮은 감액률을 보인 것이 이번 지방교부세 증액 1위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내년도 교부세가 안정적으로 확보됨에 따라 주민들을 위한 현안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라면서 “코로나19로 예산 감축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역대 최대 규모의 교부세를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준 보성군민 공직자들의 노고에도 감사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방교부세는 보성군 세입 중 44%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을 만큼 매우 중요한 재원이며, 국고보조금과는 달리 자치단체가 자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번에 확보된 2,324억 원은 △생활 SOC사업, △해양레저 관광거점 조성 사업, △해양 갯벌 네트워크 구축 및 탐방로 조성 사업 등 현안 사업에 투입 될 예정이다.


공부 잘하는 중학생의 시작, 엠베스트를 지금 무료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