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추석 귀성객 72% 감소 ‘이동 멈춤’ 운동 파급력 컸다!
2020년 10월 05일 17시 18분 입력
손봉선 대기자 jeonmae5242@naver.com

▲완도군 추석 명절 _이동 멈춤_ 운동 캠페인 전개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명절 귀성·역귀성을 자제하는 ‘이동 멈춤’ 운동을 약 1개월 동안 전개한 결과 전년 대비 귀성객이 3만 6천여 명, 약 72%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역귀성을 하지 않는 가구는 총 547가구(719명)로 파악됐다. 
 

이는 지자체 최초로 9월 초부터 5만 군민과 30만 향우회원들이 ‘이동 멈춤’ 캠페인을 전개하고 적극 동참하여 귀성 및 역귀성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사전에 형성되어 나타난 결과로 분석된다.

 

군은 추석 명절 ‘이동 멈춤’에 동참해준 군민과 출향인을 대상으로 벌초 대행과 온라인 부모님 안부 살피기 등 행정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고향을 방문하지 못한 출향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벌초 대행 서비스는 완도군 산림조합과 업무 협약을 통해 지난해 대비 3배 증가한 총 1,433기를 추진하였다.

 

온라인 부모님 안부 살피기는 1,739명이 영상통화를 하였고, 570명에게는 부모님의 일상을 담은 동영상을 전송했다.

 

서울의 한 출향인은 “코로나 때문에 귀성을 고민 했는데, 건강한 부모님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보니 마음이 놓여 이번 추석에는 귀성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군에서는 977명의 홀로 계신 어르신들에게는 추석 명절 음식을 만들어 나눠드렸다.


완도군의 ‘이동 멈춤’ 운동은 추석 명절 코로나19 특별 방역 대책에 대한 지자체의 역할을 마련함으로써 행정안전부의 코로나19 방역 모범 사례로 선정되었다.

 

아울러 군은 10월 5일부터 관내 모든 시설에 방역 체계를 갖춘「저인망식 생활 방역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신 군수는 연휴 기간 동안 읍면 다중이용시설 등 현장을 점검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도 가졌다.

 

뿐만 아니라 연휴 기간 내내 귀성과 역귀성 자제에 동참하여 주신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자식, 손자들과 영상통화를 할 수 있도록 연결해드리는 등 추석 명절 홀로 계신 어르신들을 세심히 살폈다.

 

한편 귀성객은 감소한 반면 완도군 대표 관광지인 청산도를 비롯한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 생일도, 보길도를 찾는 가족 단위 관광객과 낚시객의 방문은 끊이질 않았다.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은 1,500여 명, 청산도는 2천여 명, 보길은 4백 5십여 명, 생일은 8백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저인망식 생활방역 시스템」 운영을 알리는 담화문을 통해 “이동 멈춤 운동에 동참하여 주신 군민과 향우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우리의 안전한 공동체를 지킬 수 있도록 마스크 쓰기, 발열 체크, 출입 명부 작성, 손 소독, 거리두기 등 청정완도 생활방역 다섯 가지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