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작게보기프린트메일보내기스크랩
폭행·협박 셰프 정창욱 "평생 제멋대로 살아…한심하고 죄송"
트위터페이스북
"사건 당사자 피해 회복에 힘쓰겠다"
2022.01.26 18:28 입력
뉴시스 pjh@newsis.com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